Exhibition Deformation : 1st – 15th November 2016

Curator : Kateryna Radchenko
Photo by : Aleksandr Chekmenev, Andrejs Strokins ,Sergey Hudzilin

Exhibition «Deformation»
Curator – Kateryna Radchenko

Artists:
Aleksandr Chekmenev (Ukraine)
Group Shilo (Ukraine)
Vitaly Fomenko (Ukraine)
Group Zhúzhalka (Ukraine)
Maxim Dondyuk (Ukraine)
Arnis Balčus (Latvia)
Andrejs Strokins (Latvia)
Sergey Hudzilin (Belarus)

Deformation is a Latin word which means “distortion”, i.e. a change of form under the influence of external forces, a forcible transformation. It is this process that has affected the post-Soviet countries. Since 1990s, each country found itself in the context of formation of a new, independent identity and a new development path. The Baltic states (Lithuania, Latvia, Estonia) managed to break ties with Russia more quickly and join the European Union, although establishment of geographical borders has not become a decisive factor of changes, while collective memory is still shaping visual links with the past. The development policy of Belarus is totalitarianism and collaboration with Russia. Ukraine and Georgia tried to follow the course of integration into the European Union and thus suspend economic and political collaboration with Russia, but at that moment Russia began its military intervention. As a result, in Georgia two areas – Abkhazia and North Ossetia – are occupied, while in Ukraine – Donbas and the annexed Crimea. The war in Ukraine is still raging.

The exhibition presents the works of eight authors from Ukraine, Belarus, and Lithuania – eight series of stories on how the changes in our countries are taking place and which external factors are forcibly changing the forms and the borders of “independent” countries.  

Deformation 은 라틴어로 왜곡을 의미한다. 말하자면 외부적인 힘에 의한 영향으로 형태가 변하는 강제적인 변화이다. 이것은 구 소비에트 연방국가들에게 모두 영향을 미치고 있다. 1990년대 이래로 각 나라들은 새롭고 독립적인 정체성과 새로운 개발의 방향이 형성되어가는 맥락 속에 놓였다. 리투아니아, 라트비아, 에스토니아 같은 발트 해 주변 국가들은 빠르게 러시아를 떠나 유럽 연합을 가입했다. 하지만 그 국가들은 러시아와 지리적으로 더 가깝고, 아직까지는 역사적으로 관계가 더 밀접하다. 특히 벨로루시의 개발정책은 러시아와의 협동과 전체주의를 배경 삼는다. 한편 우크라이나와 그루지야 역시 러시아와의 경제적, 정치적인 연결을 중단하고 유럽 연합으로 통합되길 원했지만 러시아는 결국 군대를 개입시켜서 이를 막기 시작했다. 결과적으로 그루지야는 아브하즈 자치공화국과 세베로오세티야 공화국으로, 우크라이나는 돈바스와 현재 러시아에 합방된 크림 반도로 나뉘었다. 우크라이나 전쟁은 여전히 치열한 상태다.

이 전시는 우크라이나, 벨라루스, 리투아니아 출신 8인의 작가들의 작품을 선보인다. 8개의 스토리는 어떤 변화가 우리 국가들에게 일어나고 있고 외부적인 요인에 의해 강제적으로 “독립” 국가들의 형태와 국경을 변해가고 있는지를 보여준다.

 

Locatio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