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nther City 
또 다른 도시 by  Kim Dong-Jin 김동진

24 – 31 October 2018

 

Introduction: 

세상에 정상과 비정상이 있을까? 우리는 이 정상이고 비정상인 삶을 명확하게 구분 지을 수 있을까? 우리가 생각하는 정상적인 세상은 어떤 세상인가? 세상은 아름답고 따뜻한 삶을 원하며, 올바른 사회를 살고 있다
고 생각한다. 우리는 아름답고 따뜻한 모습을 좋아한다. 세상의 모습에서 아름답고 따뜻하고 정상적인 모습을 보려고 한다. 또한 비정상적인 행동을 하거나 언행을 하면 이상한 사람으로 마녀사냥 하듯 몰아 부친다. 이뿐만 아닌
소외, 외면, 박탈, 무관심으로 우리 사회는 자신의 생각과 다르면 비정상 이라는 이중적 태도로 비정상은 사회에 존재의미를 부여하지 않으려 한다. 비정상은 우리의 다른 모습이지 우리가 배척하고 외면하여야 할 대상이 아니다. 사람의 성격은 제각각 다르다. 그렇다고 하여 그 사람이 잘못되었다고 말할 수 없다. 그 사람이 나와 성격이 다르다고 하여 외면하거나 소외시켜서는 곤란할 것이다. 우리의 서로 다름으로 우리가 함께 어울려 가야할 서로인 것이다. 우리의 생김이 서로 다르지만 같은 인간으로서함께 어울려 살아가듯 말이다. 사회는 서로 다름이 섞여 만들어가는 세상으로 다르다고 하여 차별하고 배척한다면 정상적인 사회는 비정상적 사회를 전염병처럼 만들어 갈 것은 자명한 사실일 것이다. 정상과 비정상이서로 포용하고 서로 다름이 어울려가는 사회가 우리가 지향해야할 올바른 태도가 아닐까 생각한다. 따라서 비정상은 소위 정상이라고 하는 일방적 태도가 낳은 산물의 한쪽일 것이다. 프랑스의 철학자 블레즈 파스칼
은“피레네 산맥의 이편에서는 진리가 저편에서는 오류가 된다”라고 말하였다. 자신의 잣대로 남을 함부로 재단하고 평가하지 말라는 의미이다. 이것이 정상과 비정상의 서로 다름이고 차이일 것이므로 우리 사회는 비정상을 통해 정상이라고 믿는 비정상을 바라보아야 할 것이다. 나는 버스와 지하철, 열차 등 대중교통을 주로 이용하며, 도시와 시장,
해변 걷는 것을 좋아한다. 그 이유는 이 시대를 살아가는 사람들을 만날수 있기 때문이다. 그러므로 국제시장과 자갈치 시장을 포함하는 남포동일대와 다대포와 해운대, 송정 등 해변, 영도, 구포 등 부산을 상징하는 장소와 대중교통이 주요 촬영 공간이 되었다. 이 곳에서 세상의 진실된 삶과 소통하기 위해 도시를 걷고 세상과 만나며 다녔다. 도시를 걷고 세상
과 만나는 현실은 즐거우리라 생각했지만 그 반대의 사회와 마주했던 마음은 아팠다. 따라서 우리들의 일그러진 얼굴처럼 현대인의 광기로 그려진 반대의 삶을 다루는 슬픈 현실과 직면해야 했다. 화려한 앞모습에 가려진 익살스럽고 재미있는 피에로처럼 포장되어 살아가는 사회의 감추어진 얼굴을 드러내어야 했다. 결국 가려지고 소외되고 상처 입은 세상을비추는 작업이 되었다. 그 동안의 사진들은 우리 주변의 모습에서 흔히볼 수 있거나 스쳐지나가는 일상적 모습이다.

사회를 정상적인 모습보다 비정상적인 상황에 관심을 두고 작업하였다. 정상이 비정상을 지배하는 구조로 인해 발생하는 소외, 외면, 박탈, 욕망,갈등 등 사회의 비정상적인 모습을 비추고자 하였다. 이는 우리 사회에만연해 있는 이중적 태도와 정상이라고 하는 일방적 갑질 형태가 낳은 결과물의 산물이다. 흑백의 논리도 좋지만 그것은 언제까지나 건강한 사회를 위한 논리일 때 필요할 것이다. 그 흑백의 논리에 의해 희생되어지는다른 한쪽에 대한 배려 또한 필요하다. 우리는 하나의 구성원이지 다른존재가 아니다. 그 구성원을 이탈시키는 행위와 논리는 자기의 이익과 권리만을 쫓는 또 하나의 권력이란 일탈행위 일 수 있다. 사회에 전염병으로 만연해 있는 비정상의 모습에 관심을 두면서 정상이라고 말하는 세상
의 이면을 생각하게 하고 싶었다.

About The Artist:

이름(Name) : 김 동 진 Kim, Dong-Jin
경력(Career)
2017년 경성대학교 예술종합대학원 사진학 석사 졸업
2012년 한국사진방송 작품심사위원
2011년 명사들이 뽑은 대한민국작가

Private Exhibition
2018년 ‘또 다른 도시’ 갤러리 브레송(서울)
2017년 ‘버스, 희망공간’ 갤러리 브레송(서울)
2015년 ‘버스, 희망공간’ 경성대학교 미술관(부산)

Joint Exhibition
2018년 제4회 회동담화전 / 부산 예술지구P (부산)
2018년 ‘부산 사견록‘ 3인전 / 갤러리 브레송 (서울)
2017년 제4회 수원 화성 사진축제 (수원)
2017년 사진의 섬 포항 송도 사진전 (포항)
2013년 대한민국 국제 포토페스티벌 (서울)
2012년 제1회(1st) Chungmuro Photo Festival (서울)
2012년 골목은 살아있다!, Chungmuro Photo Festival (서울)
2009년 ‘사진의 순환’ 서울미술관 (서울)
Personal photo book
2015년 기억색 개인사진집 출판 (출판사 헥사곤)

Joint Photo Book
2017년 수원화성 사진축제 전시 도록
2012년 Chungmuro Photo Festival (Collaborated)
2009년 사진의 순환 (‘Cycles of photos’ collaborated)
2008년 대한민국개성파들 (‘Korean Individualistic’ Collaborat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