In the city  by Kim Moonho

24 – 31 October 2018

About The Artist: Kim Moon Ho

About last thirty years, Kim Moonho has taken pictures in the concern for the
city, its inhabitants, and civilization through his private view. Until now he held
several solo exhibitions, <On the road>(2009), <Shadow>(2013), <Landscape
by a Documentary Photographer>(2015), and this time <In the city>(2018). He
published some photographic books, including <On the road>(2014),
<Shadow>(2013), and now <In the city>(2018).

작가소개
김문호는 지난 30여 년 동안 인간, 도시, 문명에 대한 관심을 가지고 개인적인 시
각에서 다큐멘터리 사진작업을 해오고 있다. 그간 개인전으로는 <On the road>
(2009), <Shadow>(2013), <다큐멘터리사진가의 풍경사진전>(2015)을 거쳐서
이번에는 <성시점경 盛市點景>(2018)을 발표하게 되었다. 출판물로는 사진에세
이집 <On the road>(2009), 사진집 <Shadow>(2013), <온더로드>(2014) 등이
있고, 이번에 <성시점경>(2018)을 내게 되었다.

Introduction:

After my solo exhibitions <On the road>(2009), through the dark side of the big cities <Shadow>(2013), then I came out again to the big city street that unfolded the gloomy scenery of capitalism. ‘Now, time to go toward light!’  But Icould not find the ‘LIGHT’ that I sought but only to see the glitters which have no hope and no life.
Around that time, the cries ‘Hell-Choseon’ came out from every quarter of our society. The worst social indicators… youth unemployment, hopeless minimum wages, elderly poverty rates, anxious household debts, suicide rate, and above all routinized corruption and gapjil ….

Everytime when I was on the street with my camera, the crying sounds like as ‘Hell-Choseon, and ‘I-saeng-mang'(no hope in this life) never left my mind. Seeing my photos, somebody could murmur the famous rhetoric ‘
the pain of others’. However I think it is not the time to fool around with an wordplay like that in the face of the pain of our age.

I have wandered on the street for a good while. I have saw many things that happened in the big cities in which the fantasies and shadows of capitalism are mixed up, and how we are insensitive to our social reality in everyday life. But I could see only few bites of our society and collect a few fragments.

작가 노트
<온더로드>(2009) 이후, 절망의 그림자 <섀도우>(2013)를 지나 자본주의
의 살풍경이 펼쳐진 도회지로 나왔다. ‘이제는 어두움을 지나 빛을 향할
때다.’ 하지만 번쩍이는 것들만 많고 빛은 보이지 않았다. 희망도 생명력
도 없는 화려함뿐.

여기저기서 ‘헬조선’이라는 말이 터져 나왔다.
우리사회의 실상을 적나라하게 말해주는 최악의 지표들. 청년실업, 최저
임금, 노인빈곤, 살인적 노동, 가계부채, 자살률, 무엇보다도 일상화된 부
패와 갑질 ….

카메라를 들고 거리를 쏘다니는 동안 머릿속에서는 내내 ‘헬조선’, ‘이생
망’ 같은 몹쓸 단어들이 떠나지 않았다.
‘타인의 고통’이라고?
그런 우아한 말장난이나 하고 있을 때가 아니다.
어지간히 보고 다닌 것 같다.

자본주의의 환상과 그늘이 뒤엉켜 있는 대도시 한복판에서 무슨 일이 벌
어지고 있는지. 그리고 우리는 또 얼마나 ‘무념무상’으로 일상을 받아들이
며 견뎌가고 있는지. 하지만 내가 보았으면 얼마나 보았겠는가? 지극히
작은 부분들을 보고 거기서 지극히 적은 부분을 채집했을 뿐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