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oldiers Soldier, 841’s Vacation by Lee Kyuchel

1 – 10 November 2019

Introduction: A Face of Soldier, the Portrait of the Korean Youths
I, still remember ‘that number’. It began with1306 and was composed of digits; that was my soldier serial number. I was a guy who couldn’t have remembered his birthday after his late 20s; however, the memory-for-nothing guy, I can recall not only my serial number, but also the dates of enlistment and discharge from military service. As a young 20-year old, on March 7, I let my long hair be cut into a military-style in a humble barbershop near my army recruit training center. As a 22-year-old, on August 10, I came back to Seoul with only a duffle bag. When I saw those black-and-white pictures by photographer Lee Kyou Chel, I returned to that springtime of my 20th year. I couldn’t help glancing at pictures: a soldier being punished such that he put his forehead on the floor, a strained novice in front of his superiors, a soldier sitting by a barbed-wire fence reading letters, scenes of smoking and showering. They are the same as my BLOSSOMING of army life. Yes, I hear my superiors screaming out orders: “Stand on your head!”,
“There! Hurry up!”, “Belt out a song!”  Moreover, I can remember the scents. Boot polish mixed with salty meal is more vivid than the odor of gun powder. There was no permission for an individual opinion in my private class,
how impressive was a corporal for me! Indeed, a sergeant looked like a great ancestor the eyes of a lower class soldier. Anyway, we are always cheated like that: The first-grade students think that 6graders are very big guys; in middle school, the first-year boys regard the third-year students as adults; and the high school freshmen feel their
seniors as saints. However, when we actually reach those ages, we realize that we are totally different from our imagination. This feeling of BETRAYAL is not only my experience, but a common one.

After every home had its own camera, people could record their rights of passage. Pictures of first birthday, first days of school graduations, weddings and 60thbirthdays Provide an important, indeed, a definiteALIBI about an individual life. Sometimes, whenwe are weary and feeling small, we open our album and can remind ourselves of our dreams and firm resolutions. As a private RESUME, a photograph has an attractive power merely because it is one event and one situation for everyone. The right of passage is once, and the figure of the picture is one and only. So these picture are an essential file of a personal history.

For Korean men like me who don’t have any picture of military times, Lee Kyou Chel’s photographs would be their own portrait of their army lives. He just took pictures of soldiers, but every Korean man who served can see his own face in those soldiers’ faces.

Lee Kyou Chel took the PORTRAIT OF EVERY KOREAN MAN. It is rare that photographs can arouse wide-spread sympathy from a society. Even though he wasn’t an official military photographer, he recorded day-to-day in military service life. I respect his photographer’s sprit and foresight. I also give plenty of thanks to his commander who allowed him to take those pictures. If he hadn’t been permitted, Korean photographic history would still have not had
a real soldier’s portrait. There are a lot of noisy social issues surrounding military service duty: a powerful
politician’s son avoids the service, a soldier is murdered by his superiors or commits suicide, permission to conscientious objectors for reason of faith. But I don’t want Lee Kyou Chel’s photographs to be related to those issues. The passing of the time has changed not only the soldier in that picture but this middle-aged spectator. Whether you agree or not that MILITARY CULTURE in Korea has had a possession of sorts of our unconsciousness; tonight, I might dream that I was awaked by the reville.

[이규철 사진전] 병사의 얼굴, 우리 시대의 압축 파일
이문재(시인 ‘시사저널’ 편집위원)
나는 아직도 그 숫자를 외운다. 1306으로 시작되는 그 여덟 자
리 숫자. 군번. 집 떠나 살던 20대 후반에는 제 생일도 찾아먹
지 못하던 위인이 군복을 벗은 지 어느덧 20년째인데도 군번
은 물론 입대일과 제대한 날짜를 기억하고 있다. 스무 살이던
그해 3월7일, 나는 논산훈련소 입구에서 더벅머리를 깎았고,
스물두살이던 그해 8월10일, 나는 ‘따블백’을 메고 서울로 복
귀했다.
사진가 이규철이 내 앞에 펼쳐놓은 흑백 사진을 보는 순간, 나
는 훌쩍 22년 전, 그 봄날로 돌아가 있었다. 특히 내무반 바닥
에 ‘원산폭격’을 하는 사진이나, 바짝 군기가 들어 있는 신병의
굳은 표정, 철조망 앞에서 편지를 읽는 모습, 담배를 피우거나
샤워를 하는 장면을 나는 쉽게 지나치지 못했다. 거기 내 스무
살 푸른 시절이 그대로 담겨 있었던 것이다.
아, 그때 나에게 쏟아지던 고참들의 쇳소리가 귓전을 때린다.
“대가리 박아!” “어쭈, 동작 봐라” “노래 일발 장전” 전투화를 닦
던 구두약과 ‘짬밥’(혹은 식당) 냄새가 화약 냄새보다 더 생생
한 까닭은 무엇일까.
생각난다. ‘이빨을 보였다간 맞아죽던’ 신병 시절, 작대기 두 개
가 얼마나 부러웠던가. 제대 한 달을 앞둔 고참은 그야말로 무
슨 할아버지처럼 보였다. 그러고 보니, 우리는 매번 속아왔다.
초등학교 1학년 때는 6학년이 얼마나 커 보였는지. 중1 때는
중3 형들이 어른처럼 보였고, 고1 때는 고 3 선배들이 세상을
다 아는 성인(聖人)처럼 보이지 않았던가. 그러나 정작 그 나이
에 이르러 보면, 아무 것도 아니었으니, 이같은 ‘배신감’이 어디
나 혼자만의 체험이랴.
사진이 일상화한 이후, 사람들은 저마다 통과의례를 사진에 담
아왔다. 첫돌, 입학과 졸업식, 결혼식, 회갑연 등을 기록한 사
진들은 각자에게 중요한, 아니 결정적인 알리바이이다. 그 사
진 속의 주인공들은, 간혹 삶이 무겁고 구차스러울 때 그 사진
을 꺼내 들고, 그때 가졌던 꿈과 각오를 떠올리며, 다시 불끈
주먹을 쥐곤 한다.
통과의례 사진이 갖고 있는 힘은 그 사진이 갖는 일회성과 개
인성 때문이다. 통과의례는 언제나 단 한 번이고, 사진 속의 인
물은 이 세상에서 유일한 존재다. 저마다 주인공이다. 통과의
례 사진은 개인사의 압축 파일인 것이다.
군대에서 찍은 사진이 한 장도 없는 나 같은 사람에게 이규철
의 사진이 갖고 있는 의미와 기능은 각별하다. 이규철의 군대
사진은 분명 한 사람의 젊은 병사를 찍은 사진이다. 하지만 그

사진의 얼굴, 실존하는 유일무이한 피사체는 지워진다. 그 자
리에 그 사진을 보는 관객의 얼굴이 들어선다. 이규철은 ‘한 사
람의 군인’을 찍었지만, 대한민국의 성인 남성의 초상을 찍은
것이다(영화 <친구>를 본 386세대들은 모두 ‘저건 나를 주인
공으로 한 영화야’라고 말한다고 한다). 사진의 사회적 기능이
이렇게 큰 경우란 흔치 않다.
군대에서 사진병으로 근무했더라도 관심을 두지 않았을 병영
의 일상을 포착하고 그것을 오래 간수해온 이규철의 작가 정신
은 빼어난 것이다. ‘선견지명’이 아닐 수 없다. 나는 이 이상한
병사(그는 사진병이 아니었다)에게 총 대신 카메라를 허락한
지휘관에게 경의를 표하고 싶다. 그 지휘관이 없었다면, 아마
한국 사진 역사는 아직도 제대로 된 ‘병사의 얼굴’을 소장하지
못했을 것이다.
대권 후보 아들이 병역을 기피했느냐, 안 했느냐, 허 모 일병의
죽음이 자살이냐, 타살이냐, 양심적 병역 거부를 수용해야 하
느냐, 말아야 하느냐 등의 문제를 놓고 매체들이 연일 시끄럽
다. 하지만 나는 이규철의 이번 사진전 옆에다 위와 같은 사회
적 논란을 끌어다 놓고 싶지 않다. 시대적 맥락은 저 사진 속의
젊은 병사는 물론, 여기 이 중년의 관객의 내면에 이미 작동해
왔거니와, 좋든 나쁘든 이른바 ‘군사문화’는 우리들 무의식의
차원으로까지 내려가 있지 않은가. 오늘 밤 꿈속에서 ‘기상!’ 소
리를 듣고 벌떡 일어날지도 모르겠다.*

 

 

About The Artist:  lee kyu – chel

1968. Born in Jinan, Junlabuk Province
Grown in Daegu
1987. Graduated from Gyoungbuk Highschool
1994. Graduated from The Department of Photography, in Jungang Univ.
1994-1998. Photographer in Woongjin Publish Company
till now, Director of studio AZA, Docu-Photo Studies
Director of Imagepress
Member of Publish Photo Association

Profile
Exhibition of Publish Photographer Association 1999, 2001, 2002
Photo-Journalism Photograph Festival 2001
Ceramic EXPO Photo Preview 2001
The Kyounggi Culture Foundation Exhibition 2001
Alumni of Jungang Univ. Exhibition 2000
Young Photographers’ Exhibition 1999, 2000
Daum Virtual Gallery Exhibition 1996
Seoul City Photo Exhibition 1995
National Geographic Work-shop 1997
H.P : 011-773-0759
HomePage : WWW.AZAPHOTO.NET
E-mail : LKC917@azaphoto.net
lkc917@hanmail.net
The Kyounggi Culture Foundation Support 2002

1968년 전북 진안에서 태어나
대구에서 자람
1987년 대구 경북고 졸업
1994년 중앙대 사진학과 졸업
1994-1998년 웅진출판사 근무
현재 studio aza – 다큐사진연구
원 운영
이미지프레스 운영
출판사진가협회 회원
출판사진가협회 사진전 1999,
2001, 2002

포토저널리즘 사진페스티벌
2001
도자기엑스포 초대사진전2001
경기문화재단 초대전 2001
중앙대 동문사진전 2000
젊은사진가전 1999, 2000
다음 버츄얼 갤러리 사진전1996
서울시 초대 사진가전 1995
내셔널지오그래픽 워크샵 1997
경기문화재단 특별지원기금
2002
서울시 마포구 서교동 464-59
서강빌딩 B101호
TEL : 02-3143-4067, FAX : 02-
3143-0445
H.P : 011-773-0759
HomePage :
WWW.AZAPHOTO.NET
E-mail : LKC917@azaphoto.net
lkc917@hanmail.ne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