My Uncle Tukka by Swastik Pal

24 – 31 October 2018

Introduction:

My Uncle Tukka [ 2012 – 2014 ]

When I was seven, my uncle was in his late twenties. Today I am twenty and he in his late forties; it’s been a long journey of twenty years. This project, if at all I can call it a project is a tribute to my uncle. This is a very personal project.

My uncle lost his hearing and speaking ability at a very tender age due to medical negligence and financial incapability of his family at that time. Years of social isolation led to his unstable mental condition as well. Though many can be held responsible for his state, to begin with the family itself, the social attitude towards the disabled and many more. In my work here, I do not tend to blame anyone, find reason or talk of any social issue related to his situation.

This is my personal tribute to a man, a human being who continues to live in utmost silence for more than four decades now. This is just about him, the way he is, with all his perfections and imperfections. One life, one room and how he passes one day at a time. His world clock perhaps is very slow, silent and very different from our competitive world clock. This is his own little space, a room of 10×10, his own and only world.

I wanted to be a voice, perhaps his response to the way he perceives the world. His waking up to the morning sun, his little luncheon, his fear of the dark, his frustrations, his pain, his little world of amusement and also his dreams perhaps. Maybe these are my desperate wish and hope to give his practically non-existent life a befitting tribute.

He breathed his last on 22/01/2015

내가 일곱살이었을때 나의 삼촌은 마지막 20대를 보내고 있었다. 오늘날 나는 스무살이 되었고 그는 마지막 40대를 보내고 있다. 그것은 20년간의 긴 여정이었다. 이 프로젝트는 삼촌에 보내는 경의라고 부를 수 있다. 이것은 아주 사적인 프로젝트이다.

나의 삼촌은 그 시절 의료과실과 가족의 경제적인 능력때문에 듣는 능력을 일찍 잃었다. 다년간의 사회적 고립은 그를 불안정한 정신상태로 이끌었다. 그의 상태에 대한 책임을 질 수 있는 많은 방법이 있었더라도 가족스스와 사회적 분위기는 그를 장애인으로 만들었다. 여기 이 나의 작업은 그의 상황과 관련하여 누구를 비난 하고자 하는 것이 아니며 이유를 찾거나 사회적 이슈를 말하려는 것이 아니다.

이 작업은 사적인 한 남자-지속적으로 40년간을 침묵속에 살았던 인간존재에 대한 경의이다. 이 것은 오직 그의 완벽하고 또는 불완전했던 존재 방식으로 존재했던 그에 관한 것이다. 하나의 삶 하나의 방 그리고 하루를 어떻게 보냈는가를 보여주는 작업이다. 그의 삶의 시간은 아마도 매우 느리고 침묵속에 빠져있으며 경쟁적인 세상의 시간과는 전혀 다른 것이었을 것이다. 이 것은 그의 10×10의 작은 공간 그의 작은 세상에 대한 이야기 이다.

나는 하나의 목소리가 되기를 바란다. 아마도 그가 세상을 받아 들이는 방식에 대한 응답이다. 해가 뜨면 일어나 먹는 간단한 아점, 어둠에 대한 공포, 그의 좌절감, 그의 고통, 그의 작은 희열의 세계 그리고 아마도 꿈에 관하여. 아마도 그의 현실적으로 존재하지 않았던 삶에 알맞은 경의를 표하려는 이것들은 나의 무의미한 바램과 희망사항에 불과한 것일지도 모른다.

그는 2015년 1월 22일 숨을 거두었다.

 

About The Artist:  Swastik Pal

Born in 1991, Swastik Pal is a graduate from Calcutta University, India.

After completing his post graduate diploma in mass communication from Jadavpur University, he received full scholarship to pursue Diploma in Photojournalism, at the Asian Center for Journalism, a World Press Photo partner organisation at Ateneo de Manila University, Philippines.

He is keenly interested in photography and filmmaking. Presently he is an independent photographer based in Calcutta, working on long term projects.
He was nominated for the Joop Swart World Press Masterclass in 2015, 2017 and 2018.
He is currently pursuing a Masters in Film Studies from Jadavpur University, Calcutta.

For more infomation please visit his website:

http://www.swastikpal.com/